대/한/민/국
문/화/지/도

> 경상북도>문경시>문경읍>상초리>
바로가기

 조령관 큰사진보기!
[사진]경상북도 문경시 문경읍 상초리 조령제3관문 조령관




 큰사진보기! 조령제3관문 조령관(鳥嶺關)

위치 : 경상북도 문경시 문경읍 상초리 / 충북 괴산군 연풍면 원풍리
지정 : 사적 제147호(문경새재도립공원)

문경새재 제1관문인 주흘관은 고려 태조가 경주를 순행차 고사갈이성을 지날 때 성주 흥달이 세 아들을 차례로 보내어 귀순하였다는 전설이 서려 있다. 주흘관은 영남지방과 서울간의 관문이며 군사적 요새지이다. 삼국시대에는 이보다 동쪽의 계립령(鷄立嶺)이 중요한 곳이 었으나, 고려초부터 이곳 초참(草站)을 혹은 새재라고 하므로 조령(鳥嶺)이라 이름하고 중요한 교통로로 이용하였다. 주흘관은 험한 산세로 이루어진 조령산과 주흘산(主屹山)이 좌우로 펼쳐진 계곡에 위치한 천연의 요새지이다. 조선 선조25년(1592) 임진왜란 때 왜장 고니시 유끼나가가 경주에서 북상해오는 카토오 키요마사의 군사와 이곳 조령에서 합류했을 정도로 군사적으로 중요한 지점이었다. 이 때 조정에서는 이곳을 지킬것이라 생각했지만 신립장군은 때가 늦었으므로 충주 탄금대로 후퇴해서 배수의 진을 치고 왜군과 최후의 일전을 벌였으나 대패하였다. 그후 충주에서 일어난 의병장 신충원이 오늘날의 제2관문에 성을 쌓고 교통을 차단하여 왜병을 기습하였다. 이곳의 군사적 중요성이 재확인 되자 군사시설을 서둘러 숙종 34년(1708)에 이르러서야 3중의 관문을 완성 하였다. 문경에서 충주로 통하는 제1관문을 주흘관(主屹關), 제2관문을 조동문(鳥東門) 혹은 조곡관(鳥谷關), 제3관문을 조령관(鳥嶺關)이라 이름한다.



 큰사진보기!

 조령관 둘러보기! 조령관 둘러보기...




 큰사진보기!

조령관은 경상북도 문경시 문경읍과 충청북도 괴산군 연풍면의 행정경계가 맞닿은 지점에 위치해 있다. 동쪽 문경에서 서쪽 연풍으로 나가는 방향이 중앙(한양)을 향한 발걸음들이고, 서쪽 연풍에서 동쪽 문경쪽으로 나가는 방향은 영남지방으로 이어진다. 청운의 뜻을 품고 한양으로 과거를 보러가던 과거객들이 가쁜 숨을 몰아쉬며 고갯마루에서 마셨을 조령약수는 지금도 여전히 샘솟고 있다. 전시에는 적을 방어하는 요새로 평시에는 영남과 한양을 이어주던 주요 교통로인 조령을 넘었을 수 많은 사연들이 아로새겨진 조령을 걸으며 살아온 시간들과 살아갈 시간들을 떠올리며 뚜벅뚜벅 걷는 맛이 좋았던 새재와의 만남이었다. 조령은 백두대간(白頭大幹)이 북으로는 마역봉(馬亦峰)과 부봉(釜峰)을 지나 탄항산(炭項山)을 만나고 하늘재에서 포암산(布岩山)을 만나서 대미산(大美山)를 거쳐 황장산(黃腸山)에서 죽령과 소백산(小白山)으로 이어지고, 남쪽으로는 조령산과 희양산을 지나 속리산으로 뻗어가는 길목에 있어 백두대간 조령-하늘재구간의 출발지점이나 도착지점으로 많이 이용하고 있다.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오~ 아리랑을 부르며 문경새재 마지막 관문인 조령관을 지났을 수 많은 사람들의 사랑과 회한 그리고 삶의 흔적들이 대자연속에 깃들어 있는 조령길은 가족이나 친구와 함께 한번쯤은 두발로 걸어 볼 만한 역사와 자연이 주는 소중한 선물이라는 것을 직접 걸어본 사람들은 느낄수 있을 것이다.


 큰사진보기!

조령관 게시판 조령관 게시판





*.조령관 가는 길

*.조령관 주변 음식점

*.조령관 주변 숙박업소



 소구리 자발적 유료화 서비스  참여하기! 안녕하세요? 소구리 문화지도 정보 이용에 대한 자발적 유료화 정책을 시행합니다.

소구리 문화지도 자발적 유료화 참여하기






소구리 문화지도 자발적유료화 참여하기 *__^ 도/시/여/행
서/울/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