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문/화/지/도

> 충청북도>단양군>단성면>회산리>
바로가기
 용두산 큰사진보기!
[사진설명] 충북 단양군 단성면 회산리 용두산에서 바라본 도락산 전경




 큰사진보기!
용두산(龍頭山)

위치 : 충청북도 단양군 단성면 회산리와 장회리
높이 : 해발 994M

용두산은 해발 994M의 육산으로 회니미재를 경계로 나란히 있는 사봉(沙峰)과 함께 월악산국립공원에 포함되어 있고, 원시자연생태계로 빠르게 복원되어 가고 있는 단양의 명산이다. 용두산은 단양에 암산미를 대표하는 도락산 맞은편에 장대한 산세로 푸르른 숲이 병풍처럼 펼쳐져 있다. 산의 형상이 용을 닮았다고하여 용두산으로 불리우고 있다. 주변 암산이 보여주는 골격의 미와 대비되는 용두산의 푸짐한 숲이 들려주는 향연이 조화롭게 단양의 명산을 보여주고 있다.


 큰사진보기!

용두산 산행은 단양팔경(丹陽八景) 중에 하나인 상선암 부근 에서 들머리가 시작된다. 상선교에서 30여미터 떨어진 우측 시멘트포장도로를 1킬로미터 올라가면 서너가구의 집들이 옹기종기 모여있는 마을 앞길을 따라 용두산 우측의 능선에 자리한 송전탑으로 오른후 경사진 능선길을 따라 정상으로 올라 간다. 아직 용두산은 산의 특성 때문인지 많이 알려지지 않아 새로운 산을 찾아 떠나는 산꾼 들이 찾아가는 산이라서 또렸한 등산로는 발견 할 수 없다. 칡과 가시덤불를 헤치고 등산로를 개척해야 되는 상황을 만난다. 용두산 산행의 또 다른 들머리는 회니미재를 정상에서 능선종주를 하는 등산로가 있다. 등산로는 전체적으로 경사가 심한 편이고, 폐광이 무너지면서 생긴 현상 인지는 몰라도 정상부 능선에서는 수직균열이 발생되고, 좀 위험할 정도의 깊이로 수직 구덩이들이 발견 된다. 아직은 입구가 크지않아 위험하지는 않치만 산행시 주의가 필요하다.


 큰사진보기!
 도락산 둘러보기! 용두산 둘러보기...






 큰사진보기!

용두산은 능선길로 올라서는 도중이나 능선에서 조차 주변경관에 대한 조망은 무수한 잡목과 나무들 때문에 좋치 않다. 하지만 암릉이 형선된 장소에서 멀리 바라보는 소백산의 파노라마와 용두산에서만 볼 수 있는 도락산(道樂山)의 비경은 조망미의 완성판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듯 싶다. 용두산은 그런산이다. 자신의 몸매는 숲으로 가리고 남의 몸매는 모두 볼 수 있는 시야를 제공하는 산이 용두산이다. 용두산의 전망포인트에서 좌측 가산마을 단양천 계곡을 감싸안고 반숲반암의 위용을 자랑하는 덕절산(德節山)과 도락산 뒷편으로 솟아있는 황정산(黃庭山)과 수리봉의 능선이 중첩된 풍경은 우리산이 보여주는 능선미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었다.



 큰사진보기!

용두산에는 폐광지대가 많이 있다. 21세기 산업의 급격한 변화로인해 쇠퇴한 광물산업의 흔적을 용두산에서는 발견 할 수 있다. 허물어져 가는 광산촌 마을의 회사주택들과 공장터들은 세월의 무상함과 함께 황랑한 풍경을 보여 준다. 하지만 용두산 곳곳 노지에서 발견 되는 석탄원석이 보여주는 풍경은 용두산의 과거의 모습속에 현재의 푸르른 초본식물들과 각종 나무들이 들려주는 자연생태환경이 떠오르면 다시금 자연이 들려주는 소중한 가치를 가슴으로 부터 느낄 수 있다. 용두산은 그런 산이었다. 앞으로도 좀더 오랬동안 개발이라는 이름으로 사람의 손이 닿지 않고 원시자연생태 환경의 보고로 오랜세월동안 돌봐주고 사랑하면 좋은 산이 용두산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큰사진보기!

용두산 게시판! 용두산 게시판








*.용두산 가는 길

*.용두산 주변 음식점

*.용두산 주변 숙박업소



 소구리 자발적 유료화 서비스  참여하기! 안녕하세요? 소구리 문화지도 정보 이용에 대한 자발적 유료화 정책을 시행합니다.

소구리 문화지도 자발적 유료화 참여하기






소구리 문화지도 자발적유료화 참여하기 *__^ 도/시/여/행
서/울/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