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문/화/지/도

기아자동차 세레스 사륜구동(4WD) 자동차 이야기..

 세레스 보기
[사진]기아자동차에서 만든 세레스 92년형

Kia Motors Corporation "Ceres"

기아자동차에서 1987년도에 생산하기 시작한 농촌형 다목적 1톤 화물자동차 세레스(Ceres)는 나에게 특별한 사륜구동(4WD - four wheel drive)자동차 이다. 1987년 이전 까지는 주로 10마력짜리 대동경운기를 사륜구동(四輪驅動)으로 개조한 뒷 대우를 넣은 경운기로 담배도 나르고 거름도 나르고 사람도 실고 장도 보는 그야말로 다목적 운송수단이 4륜구동으로 개조한 경운기였다. 그 경운기로 1987년 이전까지는 솔농원 전답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구석구석을 누비고 다녔었다. 경운기의 한계라면 속도가 느리고 운전하기 불편하다는 것 빼고는 세레스와 쓰임새는 별다르지 않았다. 그 경운기를 대체한 운송수단이 기아에서 만든 사륜구동 화물차인 세레스이다. 주로 강원도와 중북부 지역의 산간지역에서 농사짓는 가구에서 많이 이용하였다.

 세레스 큰사진 보기

1987년 서울 올림픽을 1년인가 앞두고 농촌형 다목적 화물자동차인 세레스가 출시되자 마자 솔농원에서 구입 하였다. 그 당시 세레스를 구입하여 타고 다닌 농가는 만치 않았지만 몇 년 후에 세레스는 농촌에서 가장 많이 팔린 화물자동차이자 농촌형 국민차 같은 차종이 되었다. 그 후 세레스 덤프도 나와서 주로 소형건설업자들이 많이 이용하고 있고, 세레스 후속차종으로 현재도 모양을 세련되게 꾸며서 나온 봉고 프런티어(Bongo Frontier) 1톤 화물자동차가 생산되고 있다. 장축은 주로 화물을 많이 실어 나르는 용도의 사람들이 구입하고, 더블 캡은 농촌에서 승용차 대용으로 많이 구입하는 차종이다.


 세레스 큰사진 보기

세레스가 생산될 당시 세레스 광고카탈로그에는 “Ceres" 가 그리스 로마신화에 풍년의 여신으로 나온다고 하였던 기억이 있다. 농촌형 화물차답게 세레스는 대부분의 농가에서 현대적 운송수단과 농업용 기계로 자리 잡아 그 이름답게 풍년을 가져오는 일등공신이라 표현해도 틀리지 않을 정도로 농촌의 기계화 영농에 있어서 많은 공헌을 한 차종이다. 개인적인 생각으로 기아에서 생산한 차종 가운데 자동차 명가 기아자동차 재건의 일동공신이자 봉고신화라고 말하는 베스트 승합차인 봉고와 세련된 도시형 사륜구동 자동차 스포티지를 뛰어 넘는 최고의 자동차라고 평가하고 싶은 차종이 세레스이다.

 세레스 둘러보기! 세레스 둘러보기...


 세레스 큰사진 보기

기아에서 만든 자동차 가운데 세레스만큼 오랫동안 생산되어온 차량은 만치 않다. 모양은 약간 변했지만 20년이 넘었어도 후속차량이 기본 골격을 유지하며 생산되고 있으니깐 틀린 생각은 아닐 듯싶다. 세레스는 단순 명쾌한 구조를 자랑하고 있다. 그런 관계로 고장도 별로 없고, 수리비도 비교적 저렴하다. 완충장치는 예나 지금이나 판스프링과 코일스프링의 단순한 조합이고, 사륜구동 전환장치인 트랜스퍼의 구조도 기계식으로 잔 고장이 적고 비교적 간단한 작동법으로 2륜과 4륜으로의 전환이 가능하다. 참고로 2륜에서 4륜으로 전환시 반드시 멈춰서야 하는 것은 기계식 4륜구동 자동차의 특성이지만 굳이 고가의 전자식 4륜구동 전환장치를 달 필요성은 차의 특성으로 보아 전혀 불필요하다. 요즘 봉고 프런티어 4륜구동 자동차에 얹히는 디젤엔진은 어떤 종류인지 모르지만 세레스는 4기통 직렬 수냉식으로 97마력의 힘을 낸다고 기억하고 있다. 그 정도의 힘이면 1톤 차량으로서의 기동을 하는데 별 문제가 현장에서도 없었다. 참으로 힘이 좋은 녀석이 세레스이다. 거름이나 비료를 싣고 밭고랑을 자유롭게 넘을 수 있고, 판스프링이 수평이 되도록 짐을 싣고 달려도 별 문제가 없는 차량이 세레스이기도 하다. *__*


 세레스 큰사진 보기

세레스... 1987년(솔직히 86년인지 87년인지 헷갈리고 있음) 부터 1998년도 까지 거의 10년이 넘도록 세레스와 봄, 여름, 가을로 이어지는 계절을 함께하고, 때로는 겨울에도 운전하며 사용한 관계로 세레스에 대해서는 그 어느 누구보다 전문가의 경지에 이르렀기에 세레스 운전대 놓은 지가 10년이 다가오지만 기억이 또렷하다. 미끄러운 길에서의 운전요령과 경사면 오르기와 밭고랑 타기 같은 경험에서 나오는 세레스 운전법은 돈 주고 배울 수도 하루아침에 만들어 지지도 않는 나름대로의 노하우이다.^^ 그 세레스를 솔고개 마을 정수형이 몰고 있는 1992년도 산이 사진에 나오는 차량이다. 그 차도 거의 15년이 되었지만 겉과 속이 멀쩡하다. 우리 솔농원 세레스도 아직까지 굴러다니고 있으니 장수차량인 것만큼은 분명한 것 같다. 세레스 사진 촬영하다가 정수형한테 들은 애긴데 이상하게 세레스 구형은 새 차량 구입가격이랑 가중고차 가격차이가 많이 나지 않는다고 한다. 그 만큼 세레스가 좋긴 좋은 차인가보다 라고 생각했다. 구형 세레스는 차고가 높아서 험로 주행에 좋은 장점이 있고, 또 그에 합당한 수요가 아직까지도 있는 모양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도 봉고 프런티어 사륜구동 자동차도 충분히 제 역할을 다할 것 같기도 하다. 농촌에서 농사짓고 사는 사람이라면 기아에서 만든 1톤 사륜구동 자동차는 생활에 있어서나 영농에 있어서 필수품이다. 그래서 보통 요즘 시골의 농가에서도 차량이 2대가 기본인 농가가 많이 있다. 한 대는 세레스 또 한 대는 승용차식으로 말이다.


 세레스 큰사진 보기

참고로 초창기 세레스는 운전석 지붕이 호로(천지붕)로 만들어 졌는데 차량가격을 싸게 공급하기 위해서였다고 한다. 현재 솔농원 1호차인 세레스는 지붕이 일반 화물자동차 처럼 철판으로 처리되어 있다. 그 것은 어느 해 겨울날 용수형님 세레스가 굴러서 구하러 가다가 솔농원 세레스도 빙판길에 미끄러지면서 뒤집어 져서 지붕이 망가져서 수리해서 그렇게 되었다고 한다. 쿠~ 암튼, 솔농원 세레스는 여러 가지로 다양한 경험을 축적하고 있다. 요즘은 주로 물탱크 싣고 농약 치는 전용화물차로 이용하고 있기도 하다. 아직도 툴툴 거리면서 잘 굴러가기도 하지만 푸른 연기를 내뿜으려 비탈길을 간신히 올라가는 모습을 바라보면 다 찌그러진 세레스에게 왠지 미안한 마음을 감출길이 없다. 참 늙어서도 너무 고생한다는 생각과 함께 사고 나서 찌그러진 차체를 수리도 하지 않고 타서 그런 것 같기도 하다. 차나 사람이나 잘 돌봐준 만큼 반드시 그 댓 가를 돌려주는데 솔농원 세레스와 화물차들은 요즘 너무 구박을 받고 있는 건 아닌지 지켜보기도 미안할 따름이다. 그래도 젊은 날의 청춘의 가슴과 함께 대 자연 속에서 이 땅의 농산물을 생산해 내는데 최고의 보조자로 세레스를 첫 손가락에 꼽고 있으니 세레스도 자신의 역사를 자랑스러워하고 있지 않을까 생각 된다. 댕큐! 솔농원 세레스들과 4톤 복사야!!!

기아 봉고 프런티어 1톤 사륜구동(4WD) 화물자동차 이야기...


소구리 문화지도 홈으로 가기



소구리 문화지도 자발적유료화 참여하기 도/시/여/행
서/울/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