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문/화/지/도

소구리 문화지도 2007년 2월 2일 소스별 방문자

 소구리 방문자 소스  큰이미지 보기
[도표]소구리 문화지도 2007년 2월 2일 소스별 방문자 현황

검색엔진의 힘!

2007년 2월 2일 하루 동안의 소구리문화지도 방문자 소스별 통계 그래프이다. 여기서도 국내 포털 순위가 고착화되어 있는 현황을 발견 할 수 있다. 부동의 1위는 역시 네이버이다. 2위가 썩어도 준치라고 말 할 수 있는 야후다. 정확하게 소스의 이름이 명기되지 않았지만 16.35%의 방문통계 수치는 다음이 아닐까 생각된다. 그 다음이 구글 애드센스로 요즘 국내에서 서서히 그 존재를 드러내고 있는 검색엔진의 왕자 구글이다. 14.43%로 표시되는 출처는 군소 검색엔진으로 영원한 2인자 그룹이라 할 수 있는 네이트, 엠파스, 파란, 코리아닷컴, 기타 군소 홈페이지 모음사이트들이나 각종 홈페이지에 링크된 소스로 방문한 통계 수치쯤 된다.

큰이미지 보기

네이버, 야후, 다음, 구글… 특이하게도 한국에서 서비스 중인 구글은 각종 통계 수치에서 네이트와 엠파스에도 밀린다. 유독 소구리문화지도에서 구글은 통계치 이상의 활약을 하고 있다. 그 것은 왜 일까 생각해 본적이 있었다. 어쩌면 구글이 소구리문화지도 (www.soguri.com)에서 선전하는 이유는 당연하다. 소구리문화지도는 콘텐츠를 인터넷 정보 유통의 베이스인 웹 페이지로 구성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그 웹 페이지 검색에서 뛰어난 역량을 발휘하고 있는 서비스가 구글이다. 영어권 국가에서는 구글은 천하통일을 한 것이나 다름없다. 구글은 인터넷 검색의 대명사가 된지 오래이다. 인터넷 태동기에 사용자 상대 검색 엔진으로 자리를 확고하게 잡았다고 평가했던 야후(Yahoo), 라이코스, 알타비스타 등의 검색엔진들 중에 살아남은 서비스는 야후이다. 그 야후를 누르고 세계적인 검색엔진으로 발 돋음 한 검색엔진이 구글이다.

2007년 2월 2일 하루 동안의 통계에서도 알 수 있듯이 구글은 정통 웹 페이지 검색 기술에서는 한글로 된 정보를 제공하는 콘텐츠에서도 국내의 여타 검색엔진들 보다 더 멋진 검색 결과를 사용자들에게 내어 놓는다고 판단해도 무리가 아닐 듯 하다. 그런 측면에서 국내 검색엔진들의 분발을 촉구하게 된다. 대표적인 국내 포털인 네이버는 한게임과 통합으로 다수의 사용자 확보를 통한 시너지 효과로 그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지만 검색 그 자체에서는 별 성과를 못 내고 있다. 물론 지식인이라는 나름대로 차별화된 전략을 구사하고 있지만 지식인 서비스는 서비스 자체의 기술적인 진보성은 없다고 판단해도 될 것이다. 단지 네이버는 어떤 이유를 불문하고 사람이 많이 모이게 하는 데는 성공했다. 언제 까지 그 서비스를 위하여 사람들이 계속해서 군집해 있을지는 알 수 없지만 말이다. 그 사람들이 지식인을 앞으로도 계속해서 검색엔진으로 바라볼지도 아무도 알 수 없는 일이다.

 큰이미지 보기

그와 유사한 서비스는 인터넷 초창기에 외국과 우리나라에서도 많이 있었다. 단지 다수의 사용자를 확보하는데 실패해서 비즈니스적인 성공을 거두지는 못 했어도 여기저기서 시도하였다가 실패한 모델이기도 하다. 외국은 위키피아 같은 형식으로 발전되어 나름대로 지식정보창고로서의 위상을 굳히고 있기는 하다. 네이버는 단지 사람이 많이 방문하고 검색부분에서는 사용자들이 묻고 답하는 지식인 이라는 데이터베이스를 자랑하고 있지만, 그 지식인에 나오는 대부분의 답변의 원천은 기본적으로 널려 있는 웹 페이지들이다. 여기서 지식인 서비스의 아이러니가 나타난다. 네이버가 웹 페이지 검색을 구글 정도로 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우면 지식인은 존재할 필요가 없는 서비스이다. 지식인에 묻는 대부분의 답변은 인터넷 검색 초보자들이 물어오는 질문이다. 그 답변을 해결하는 방법은 그 보다 좀 더 검색을 잘 활용하는 사람들이 구글이나 각종 검색 엔진을 이용하여 웹에서 답변을 찾아서 복사하거나 저작권 문제를 의식 한 듯 약간 수정해서 답변을 올린다. 또 진짜 전문적인 답변은 올라오지도 못한다. 저작권 문제도 있거니와 돈 되는 정보는 공짜로 유통되는 법은 앞으로도 만치 않을 것이다. 세상에 어느 누가 자기 밥벌이를 공짜로 내어주고 배를 곯으며 행복해 하겠는가?

오늘은 검색엔진에서 나타나는 여러 가지 현상에 대하여 이야기 하였다. 특히 구글(Google)이 어떤 힘을 가지고 있는지, 네이버(Naver)의 한계가 어떤 것들인지에 대한 이해를 구하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해서 이러고 있다. 요즘 국내의 여러 홈페이지들과 블로그와 신문과 포털 서비스에서 구글 에드센스가 그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는 듯하다. 아마 인터넷 키워드 기반 검색광고 시장을 선점하고 있는 오버츄어나 네이버 같은 기업 입장에서는 그래도 신경 쓰이는 검색광고 서비스가 애드센스가 아닐까 생각 된다. 기존에 있던 국내 제휴마케팅 서비스들은 규모의 영세성으로 인한 한계와 서비스의 질적 한계를 띠고 있기에 별로 긴장하지 않았겠지만 세계 검색엔진의 왕자 구글이 서비스하는 애드센스(Adsense)를 바라보는 시각은 그 긴장의 강도가 크고 무섭게 다가오리라 생각 된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말하고 있다. 국내 포탈들의 검색광고 서비스와 검색서비스 정신 좀 차리세요! 라고 말이다.

소구리 인터넷 마케팅 홈으로...

앞장으로 가기



소구리 문화지도 자발적유료화 참여하기 도/시/여/행
서/울/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