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문/화/지/도

블로그 마케팅^^
 소구리 홈으로 가기

"블로그 마케팅 힘들어 죽겠어용!"

소구리 이야기
"안녕?! 친구야!"


블로그가 2004년부터 유행이다. 블로그 이전에는 주로 홈피 개념의 서비스에서 자기만의 홈페이이지를 가꾸고 만들어 왔다. 하이홈이나 네띠앙 서비스도 개인홈피 서비스가 한때 잘 나가던 대표적인 미니홈피 서비스 이다. 모두 추억의 뒤 안 길로 서서히 사라져간 서비스도 있고, 아직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서비스도 있다. 그 이후 사이월드라는 미니홈피 바람이 불고 다양한 유형의 개인 홈피 개념이 서비스들이 우후죽순 생겨나서 서비스되고 있다. 그 중에서 비교적 개인화 서비스로 잘 진행된 인터넷 1인 홈피 서비스가 블로그화 되어 국내 모든 포털과 신문에서 블로그 형태의 개인홈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 것은 블로그가 비교적 간단한 웹시스템을 기반으로 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기에 가벼운 말로 개나소나 블로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블로그는 1인 미디어로 새로운 인터넷 개인화 서비스로 자리잡아 가지만 이 것 도 언제 어떤 모습으로 진화 되어 갈지 아직은 아무도 모른다. 한 동안 웹2.0이라는 용어로 밑천 떨어진 웹비즈니스 업계나 종사자들이 도깨비 방망이처럼 휘둘러서 현재까지 웹2.0이란 새로운 인터넷 트랜드를 만들어 내고 있다. 솔직히 일반인 들은 아직도 웹2.0이 왜 필요한지, 무엇을 하는 놈인지 아는 사람이 없다. 알 필요도 없으니깐 많은 사람들이 모르겠지만 내가 생각해도 웹2.0이란 용어는 고민할 필요도 알 필요도 없는 유행처럼 지나가는 신조어일 뿐이다. 그저 홈피라는 용어를 너무 많이 써먹어서 잡지책 제목이 동이나서 웹2.0이란 새로운 제목으로 써먹고 있다고 생각해도 틀리진 않을 것이다. 현재 떠드는 웹2.0의 쌍방향 커뮤니티와 유저 커스터마이징 개념은 인터넷 초창기부터 써먹었고 그렇게 될 것이라고 예측하며 시장 상황에 따라 순차적으로 서비스가 이루어지고 있을 뿐이다. 그런데 2005년 후반기부터 갑자기 웹2.0이 어쩌고저쩌고 그러는 책들과 회사와 사람들이 막 생겨나는 거 보고 속으로 웃었다. 지금도 그 말로 밥벌이 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블로그를 이용한 마케팅! 돈 있는 사람이건 돈 없는 사람이건 비즈니스를 생각하는 기업, 정치인, 개인들은 공짜로 제공하는 홍보 수단이니깐 일단 써먹어도 손해 보는 장사는 아니다. 그래서 한때 국회의원들이 미니홈피 개설하는 것이 유행처럼 진행되고 지금도 그렇게 하고 있다. 그저 공식 홈페이지에 있는 내용을 블로그 에도 올리는 개념으로 서비스되고 있지만, 안하는 것 보단 하는 게 좋은 것은 분명하지만 이왕이면 블로그 답게 운영하면 그 효과가 배가 될 것 같은데 그렇게 하는 사람은 아무도 못 봤다. 단 한 줄의 이야기가 올라와도 블로그의 느낌에 가깝게 자신이 손수 하면 그 블로그 는 꽤 인기가 있을 터 인데 모두 반짝 특수만을 기대하고 돈 주고 관리하는 사람한테 맡기거나 직원들을 시켜서 관리 한다. 현재 운영되는 정치인 블로그는 모두 그렇다고 봐도 될 것 같다. 안 그런 블로그와 미니 홈피서비스가 있다면 미안할 따름이다.^^ 한 달에 한 개의 게시글 이라도 자기가 직접해보면 왜 이런 소리를 하는지 몸소 깨닫고 어쩌면 나에게 고맙다는 쪽지라도 보내 줄 지 모르겠다.*__*

소구리^^ 소구리 문화지도를 위해서 운영하는 블로그는 현재, 네이버, 다음, 엠파스, 드림위즈, 파란, 야후에 있다. 독립형 블로그는 소구리 하우스가 있고, 그 자매 블로그인 하리하우스(Hari House)가 약간의 도움을 주고 있다. 2007년 1월부터 2월까지 기간을 정해놓고 블로그를 이용한 소구리 문화지도 마케팅을 하자고 요즘 꽤 열심히 하는데 솔직히 힘이 든다. 주로 소구리 하우스(Soguri House)에서 창작되어 다른 블로그로 퍼다 붓는 형태로 운영되지만 그 것 자체가 피곤하고 힘든 일이다. 그래서 포털에서 운영하는 블로그 중에서 드림위즈와 파란에 있는 것은 다른 사이트에 있는 블로그 보다는 소흘히 관리하고 있다. 그래도 그렇게라도 하는 게 안 하는 것 보다는 효과는 있다. 인터넷에서 쇼핑몰과 개인 홈피를 운영해 본 경험이 있는 사람들은 알겠지만 포털이 독식하는 인터넷 환경에서 네트즌 모시기가 얼마나 힘든 일인지 알 것 이다. 그래서 광고도 하지만 비용도 문제지만 광고 한다고 네티즌들이 막 몰러 오지도 않는다.

그럼 왜 블로그를 이용해서 마케팅 하나? 일단 돈 안 들어서 한다가 정답이다. 그 수많은 블로그 서비스에서 돈 달라고 그러면 안했을 것이다. 일단 공짜라서 하는 거고, 해도 손해 날 일은 아니기에 한다. 요즘 국내 검색엔진들은 거의 자사가 가지고 있는 콘텐츠부터 보여준다. 그 것도 광고 검색 결과가 제1순위 그리고 2순위가 자사 콘텐츠(블로그 또는 게시판 이나 묻고 답하기)를 보여주고 그 다음에 돈 받고 등록한 디렉토리 검색 결과를 보여주고 신문기사와 책 관련 정보 그 다음이 웹페이지 콘텐츠 순이다. 물론 옵션에서 처음부터 웹페이지를 옵션으로 선택하고 검색하면 되지만 그렇게 사용하는 검색자들은 가뭄에 콩 나듯이 있을 뿐이다. 그래서 블로그 마케팅을 하고 있다. 돈 안주면 검색에서 밀리고 게시 순서에서 밀리고 그러다 보면 페이지 맨 하단이나 다음페이지로 넘어가서 간택을 기다린다. 제발 나 좀 클릭해 주세용~! 쿠~ 그래도 냉정한 네티즌은 클릭을 해주거나 눈길조차 주지 않는다.^^ 그래서 각 포털에서 제공하는 블로그를 이용한 마케팅을 하고 있다. 아주 많은 정보를 블로그에 다시 제공할 필요는 없지만 맛 배기라도 보여주면 그래도 안하는 것 보다는 헐 씬 많은 클릭을 당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그래서 하고 있다. 블로그를 이용한 마케팅을.... 그런데 진짜 자신의 홈페이지에 사람들이 안와서 고민스런 분들은 블로그던, 게시판이던, 묻고 답하기던, 미니 홈피던 간에, 정보를 게시할 시간이 있으면 안 하는 것 보다 그래도 하는 게 좋다. 적어도 돈 들여 광고한 비용 대비 효과로 본다면 블로그는 훨씬 효과가 좋을 것 같다. 에궁~ 블로그에 들어갈 콘텐츠 만들기가 넘 힘들어요! 그러면 할 수 없다. 뭐 세상에 공짜가 어디 있나? 그렇다고 남에 게시물을 무단복사해서 붙이면 요즘은 안 봐준다! 또 그렇게 해서는 장기적인 효과를 보기도 힘들다. 오직 자신의 노력과 능력으로 블로그를 이용한 마케팅을 하겠다는 굳건한 의지와 열정 그리고 노력이 있어야 블로그 마케팅은 어느 날 작은 미소라도 보여주며 열심히 노력한 보람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에구~ 힘들다. 오늘은 그만하고 포스팅 해야 겠다.

소구리 인터넷 마케팅 홈으로...

앞장으로 가기



소구리 문화지도 자발적유료화 참여하기 도/시/여/행
서/울/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