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문/화/지/도

> 제주도>남제주군>대정읍>
바로가기

추사적거지


 큰사진보기!
추사적거지(秋史謫居地)

위치 : 제주도 남제주군 대정읍

서기 1786(정조 10)∼1856(철종 7) <조선> 문신. 문인. 금석학자. 서화가. 자는 원춘(元春), 호는 완당(阮堂). 추사(秋史). 시암(詩庵). 과파(果坡). 노과(老果), 본관은 경주(慶州), 판서 노경(魯敬)의 아들, 백부 노영(魯永)에게 입양(入養). 1809년(순조 9) 생원이 되고 1819년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 설서(設書). 검열(檢閱)을 거쳐 1823년 규장각 대교(奎章閣 待敎)가 되었다. 충청우도 암행어사. 검상(檢詳)을 거쳐 1836년(헌종 2) 대사성(大司成)을 역임, 이조참판에까지 이르렀다. 일찍 24세때 생부를 따라 북경에 가서 당세의 거유(巨儒) 완원(阮元). 옹방강(翁方鋼)등과 막연한 사이가 되었다.



 다른사진 둘러보기! 추사적거지 둘러보기...




 큰사진보기!

1840년(헌종 6)에 윤상도의 옥사에 연루되어 제주도 대정(大靜)에 위리안치(圍籬安置), 1848년에 석방되었으나, 1851(철종 2) 헌종의 묘천 문제 때 그 주창자로 북청에 유배, 이듬해 풀려났다. 학문연구에 있어서는 실사구시(實事求是)가 요도임을 주장하고 그것은 훈고(訓誥)로서 실천을 하는데 있다고 역설했다. 또한 역대의 명필로서 특히 예서(隸書). 행서(行書)에는 전무후무한 새로운 경지를 개척했다. 그림에 있어서는 죽란(竹欄)과 산수(山水)를 그렸는데, 사실(寫實) 보다 품격을 위주하며 선미(禪味)가 풍기는 남종화(南宗畵)의 정신을 고취하고 있다. 금석학에도 조예가 깊어 1816(순조 16) 종래 중 무학(無學)의 비석이라던 북한산 비봉의 비석이 신라 진흥왕순수비임을 고증, 단정했다.





 자유 게시판! 추사적거지 게시판





*.추사적거지 가는 길

*.추사적거지 주변 음식점

*.추사적거지 주변 숙박업소



 소구리 자발적 유료화 서비스  참여하기! 안녕하세요? 소구리 문화지도 정보 이용에 대한 자발적 유료화 정책을 시행합니다.

소구리 문화지도 자발적 유료화 참여하기






소구리 문화지도 자발적유료화 참여하기 *__^ 도/시/여/행
서/울/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