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문/화/지/도

> 경기도>화성시>태안읍>
바로가기

융릉과 건릉


 큰사진보기!
융릉(隆稜)

사적 제 206호
위치 : 경기도 화성시 태안읍

융릉은 조선 제 22대 정조의 아버지인 장조(1735-1762)와 그의 비인 현경왕후(1735-1815) 홍씨가 묻힌 곳이다. 1749년(영조25년) 부왕을 대신하여 서정(庶政)을 하면서, 정치적 견해를 달리하는 노론(老論)들과 영조의 계비 정순왕후 김씨, 숙의 문씨 등의 무고(誣告)에 의해 영조의 미움을 사 영조 38년(1762) 뒤주 속에 갇혀 세상을 떠났다. 그 후 영조는 그의 죽음을 애도하는 의미로 사도(思悼)라는 시호를 내렸고, 묘호를 수은묘(垂恩廟)라 하였다. 그의 아들 정조가 즉위하자, 장헌(莊獻)으로 추존되었다가 1899년(광무 3년)에 다시 장조(莊祖)로 추존되었다. 장조의 무덤은 경기도 양주 배봉산(현재의 동대문구 휘경동)아래에 있었는데 정조가 수원 화산(花山)으로 옯기면서 현륭원(顯隆園)이라고 하였고, 장조로 추존된 뒤 능호를 융릉(隆稜)으로 높였다. 현경왕후는 영의정 홍봉한의 딸로 1744년(영조 20년)에 왕자세빈으로 책봉되었다. 장조가 세상을 떠난뒤 혜빈(惠嬪), 정조 즉위년에 궁호를 혜경(惠慶)으로 올렸고, 뒤에 사도세자가 장조로 추존되면서 현경왕후에 추존되었다. 남편의 참사를 중심으로 자신의 한 많은 일생을 자서전적인 사소설체로 적은 한중록(閑中錄)을 남겨 궁중문학의 효시가 되었다




 큰사진보기!

융릉은 합장릉으로 동.서.북 3면에 곡장(曲薔)을 두르고, 봉분은 모란과 연화문(蓮華紋)을 새긴 병풍석을 둘렀는데 난간석은 생략되었다. 그러나 방위표시를 위해 병풍석 위에 꽃봉오리 모양의 인석(引石)에 문자를 새겨 넣었다. 봉분 바깥으로 석호(石虎)와 석양(石羊)을 각각 2기씩 배치하여 봉분을 호휘하고 있다. 봉분앞에는 상석(床石), 망주석(望柱石)과 장명등(長明燈), 문인석(文人石)과 무인석(武人石), 석마(石馬)들을 배치허였는데, 추존왕릉임에도 무인석까지 배치한 점이 중요하다. 또한 제향(祭享)을 지내는 정(丁)자 모양을 한 정자각(丁字閣), 정자각 뒤로 제향 후 축문을 태워 묻는 사각형의 석함인 예감(濊坎), 비를 안치하는 비각(碑閣), 제물을 준비하는 수라간(水喇間), 제향후 축문을 태워 바라보는 곳인 망료위(望燎位)등의 부속시설이 있다. 신문(神門), 홍전문(紅箭門)에서 정자각까지는 두 사람이 걸을 폭의 신도(神道)와 어도(御道)로 구분하였고, 정자각 그 아랫단 왼편까지 넓게 박석(薄石)을 깔았다. 융릉은 누가 보아도 능 조영에 정성을 들인 정조의 효심을 한눈에 알 수 있다.


 다른사진 둘러보기! 융릉과 건릉 둘러보기...


 큰사진보기!
건릉(健陵)

사적 제 206호
위치 : 경기도 화성시 태안읍

건릉은 정조(1776-1800 : 재위, 1752-1800)와 효의왕후(1753-1821) 김씨가 묻힌 곳이다. 정조는 장조(莊祖)의 아들로 1759년(영조 35년)에 세손에 책봉되었다. 1762년 장헌세자가 비극의 죽음을 당하자 영조의 맏아들 효창세자의 후사가 되어 왕통을 이었다. 1775년(영조 51년)연로한 정조를 대신하여 대리청정(代理聽政)하였고, 영조가 승하하자 1776년에 왕위에 올랐다. 정조는 아버지인 왕헌세자가 당쟁에 희생되었기에 왕권을 강화하고 체제를 재정비하기 위하여 영조 이래의 기본정책인 탕평책을 계승하였다. 왕실의 도서관인 규장각(奎章閣)을 설치하였고 새로운 인물들을 대거 등용하여 새로운 혁신 정치를 펼쳤다.




 큰사진보기!

또한 임진자(壬辰字).정유자(丁酉字)등의 새로운 활자를 만들었으며, [속오례의(續五禮儀)], [국조보감(國朝寶鑑)], [대전회통(大典會通)], [증보동국문헌비고(增補東國文獻備考)] 등의 많은 서적을 편찬 간행하였다. 재위기간은 정조의 학문적 소양에 터전한 적극적인 문화 정책의 추진과 선진문화인 중국의 건륭(乾隆)문화영향 등으로 문화적인 황금시대를 이루어 조선후기 문예부흥기를 이루었다. 효의왕후는 청원부원군 김시묵의 딸로 1762년(영조 38년) 세손빈으로 책봉되었으며, 정조가 즉위하자 왕비가 되었다. 1821년(순조 21년) 창경궁에서 승하하였다. 건릉은 합장릉으로 동.서.북 삼면의 곡장에 병풍석을 두루지 않고 난간석만 둘렀으며 다른 상설 내용은 융릉의 예를 따랐다.




 자유 게시판! 융릉과 건릉 게시판





*.융릉과 건릉 가는 길

*.융릉과 건릉 주변 음식점

*.융릉과 건릉 주변 숙박업소



 소구리 자발적 유료화 서비스  참여하기! 안녕하세요? 소구리 문화지도 정보 이용에 대한 자발적 유료화 정책을 시행합니다.

소구리 문화지도 자발적 유료화 참여하기






소구리 문화지도 자발적유료화 참여하기 *__^ 도/시/여/행
서/울/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