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문/화/지/도

> 충청북도>단양군>영춘면>
바로가기

온달산성


 큰사진보기!
온달산성(溫達山城)

위치 : 충청북도 단양군 영춘면 하리
사적 제264호

온달산성(溫達山城)은 고구려(高句麗) 평원왕(平原王)의 사위 온달의 무용담이 이 지방에 전해오면서 붙여진 이름이다. 본디 언제 축성되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성안에서 삼국시대의 유물이 출토되기도 했으며, 조선 초기에는 이미 산성(山城)으로서의 역활을 상실한 옛 성(城)으로 기록되어 있다.

 큰사진보기!

온달산성(溫達山城)은 남한강을 굽어보는 요세지에 길이 682M의 소규모 산성으로 삼국의 영토확장이 치열했던 시대에 고구려 온달장군이 신라군의 침입을 막기 위해 쌓은 것으로 전해온다. 특히 남서쪽은 문터의 형식과 동쪽문의 돌출부등은 우리나라 고대 성곽에서 드물게 보이는 양식으로 평가되고 있다.



 큰사진보기!


 다른사진 둘러보기! 온달산성 둘러보기...





 큰사진보기!

온달(溫達/?~590)... 삼국사기 열전 온달조(溫達條)에 따르면 집안이 가난하여 밥을 빌어다 눈먼 어머님을 봉양하며 착하게 살았는데 얼굴이 우습게 생겨서 그를 "바보온달"이라고 하였다. 당시 고구려(高句麗) 평원왕(平原王)은 어린 평강공주가 울기를 잘하여 놀릴때 마다 "공주야 네가 울기를 잘하니 바보 온달에게 시집보내겠다"고 곧잘 이야기 하였다. 공주의 나이 16세가 되어 왕이 고씨(高氏)에게 시집보내려 하자 평강공주는 임금은 한입으로 두말하지 않는다고 말하며 궁중(宮中)을 나와 온달을 찾아가 부부가 되었다.


 큰사진보기!

평강공주(平岡公主)는 바보온달에게 궁중(宮中)에서 가지고나온 패물을 팔아서 집과 밭을 마련하고 말을 사서 준마로 키우고 공부와 무예를 닦게 뒷바라지 하였다. 고구려에서 매년 3월 3일이 되면 왕과 신하및 병사들과 사냥을 하였는데 온달의 사냥실력과 무예실력이 남달라 왕이 불러 그 이름을 묻고는 놀랐다한다. 그 당시 중국 후주(後周)의 무제(武帝)가 고구려를 침공하자 온달이 선봉장이 되어 오랑케를 물리치니 왕이 기뻐하여 사위로 인정하고 대형(大兄)의 벼슬을 내렸다. 590년(영양왕1년) 온달은 신라에 빼앗긴 한강 이북 땅을 회복하기위하여 출정을 자원하여 신라군과 아차산성(阿且山城)에서 용맹스럽게 싸우다가 화살에 맞아 전사하였다고 전해진다.


 큰사진보기!


 자유 게시판! 온달산성 게시판








*.온달산성 가는 길

*.온달산성 주변 음식점

*.온달산성 주변 숙박업소


 소구리 자발적 유료화 서비스  참여하기! 안녕하세요? 소구리 문화지도 정보 이용에 대한 자발적 유료화 정책을 시행합니다.

소구리 문화지도 자발적 유료화 참여하기






소구리 문화지도 자발적유료화 참여하기 *__^ 도/시/여/행
서/울/여/행